조금이라도 아기한테 주의 할 음식

실제로 꿀은 면역력 향상 및 피로 회복에 탁월한 효과를 발휘하는 건강식품입니다. 이러한 꿀이 모든 연령층에 동등한 효능을 가져다주진 않습니다.

면역 체계가 완벽히 형성되지 않은 돌 전 아기에겐 꿀이 오히려 ‘독’이 돼, 사망까지 이르게 할 수 있습니다. 꿀과 같이 돌(생후 12개월) 전 아기에게 먹이면 안 되는 식품으로는 무엇이 있을까요?

아기는 성인과 달리 면역력이 약하고 간의 해독 기능이 떨어집니다. 그래서 장 기능이 덜 발달 된 돌 이전의 아기는 꿀 속 극소량의 보툴리누스균 독소가 식중독의 일종인 보툴리누스증을 일으킵니다

생우유 완전식품인 생우유는 돌 이전 아기에겐 장출혈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철분 함량도 적어 철분 결핍, 빈혈을 유발할 가능성이 큽니다. 또한 우유 속 미네랄 성분이 아기의 신장을 손상시킬 수도 있기에 조심해야 합니다

계란 계란은 완숙하면 생후 7개월부터 먹일 수 있지만, 계란에 민감한 아기의 경우 소량만으로도 큰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계란은 단백질 함유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노른자부터 먹이는 것이 안전합니다. 과자, 빵에도 계란이 들어간 경우가 많으므로 반드시 골라 먹여야 합니다

고등어 다양한 생선 중 고등어는 기름 성분이 집중돼 있어 알레르기 위험성이 가장 높은 식품입니다. 두 돌이 지나고 나서 고등어 양을 조금씩 늘려 먹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단, 아토피 피부염이 있는 아기라면 돌 이후에도 먹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땅콩 땅콩 등의 견과류는 알레르기 위험성은 물론 지방이 많으므로 돌 이전에는 먹이지 않아야 합니다. 특히 땅콩은 딱딱하고 아기의 목구멍에 걸릴 위험이 있습니다. 생후 15개월 이전에는 먹이지 않는 게 안전합니다

복숭아 복숭아는 대표적인 알레르기 유발 식품입니다. 복숭아 알레르기는 복숭아털에 닿거나 복숭아를 먹었을 때 입 주위가 붓고 붉어지며, 만진 부위에 두드러기가 생깁니다.

처음 복숭아를 먹일 때는 잘게 갈아서 한 스푼 정도 떠 먹여본 다음,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지 확인하고 먹이는 것이 안전합니다. 또한 다른 식품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다면 두 돌 이후에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키위 신 맛이 강한 키위는 아기의 미각에 자극을 줄 수 있고, 거친 키위 털이 아기의 연약한 피부에 닿으면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돌 이후에 신 맛이 적은 골드 키위부터 먹여보고, 일반 키위는 두 돌 이후부터 소량씩 먹여야 합니다

소금이 들어간 음식 돌 전 아기의 일일 소금 섭취량은 400mg 미만입니다. 아기는 신장 기능이 미숙하므로 소금 간이 밴 음식을 피해야 합니다. 만약 모유, 분유를 제외한 음식을 통해 일일 권장량보다 더 많은 소금을 섭취하게 되면 신장, 뇌 기능에 무리가 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