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부터 첫돌까지 매달 육아미션

1개월 많이 안아주기 : 아기와 부모 서로가 낯선 시기입니다. 부부가 부모가 되기 위해선, 약간의 시간이 필요해요. 아기를 많이 만져보고 손도 잡고 발가락도 간질여보세요. 차츰 아기에 대한 애착이 생겨요. 사랑에 빠져야 좋은 육아를 시작 할 수 있어요

2개월 딸랑이 흔들기 : 아기의 오감 중 청각은 태아 시절부터 발달하는 능력이에요. ‘딸랑이 장난감’ 을 통해 유의미한 소리를 구분하게 해주세요. 아기 손에 딸랑이를 잡게 하고, 함께 흔들어보세요. 딸랑이 소리에 맞춰 노래해주면 아기 얼굴에 미소가 떠오를거에요

3개월 낮과 밤을 구분시키기 : 100일의 기적이 찾아오는 시기에요. 아기가 낮과 밤을 구분하면 점차 통잠을 자게 됩니다. 아기들은 낮과 밤을 구별하는 방법도 부모가 알려줘야 해요. 밤은 깜깜하고 조용하게. 낮은 즐겁고 활기차게 TV 소리로 밤이 시끄럽다면 아기가 잠자기 어려워요

4개월 터미타임 : 아기가 뒤집기와 목 가누기 등을 배워요. 터미타임을 자주 실천하면 아기 대근육 발달에 좋아요. 아기를 엎드리게 하고 딸랑이 등을 흔들어주세요. 아기가 고개를 들어 버티는 연습을 할 거에요. 매일 2~3회, 3~5분 정도 실천 할 수 있어요.

5개월 치발기 : 생후 4~6개월 이면 첫니가 올라와요. 이앓이 때문에 괴로워하는 아기들이 많아요. 치발기를 하면 아기가 씹을 수 있게 도와주세요. 아기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됩니다

6개월 까꿍놀이 : 까꿍 놀이를 통해 아기들은 대상영속성 개념을 배워요. 눈앞에 사물이 없어져도 계속 존대한다고 배우게 됩니다. 대상영속성 개념을 인지하면 엄마가 눈앞에 보이지 않아도 내 곁에 있다 라는 사실을 인지 할 수 있어요. 엄마껌딱지 현상이 완화될 수 있지요.

7개월 짝짜꿍 놀이 : 손뼉을 치며, 7개월 아기와 짝짜꿍 놀이를 해보세요. 두 손을 함께 부딪쳐 소리를 내고 관찰 할 수 있게 해주세요. 아기가 앉기 과정을 배우는 단계인 만큼, 혼자 앉아 박수를 치며 놀이를 하면 대근육 발달에도 좋아요

8개월 소근육 발달 놀이 : 붙잡고 일어서기도 합니다. 손가락 움직임도 섬세해져서 손수건을 잡아당기거나 휴지 뽑기가 가능하기도 해요. 엄지와 검지로 물건 잡는 연습을 하면, 아기 소근육 발달에 도움이 됩니다. 빈 분유통에 손수건이나 작은 공을 넣어 꺼내면 만족감을 느끼며 놀이를 할 수 있어요

9개월 빨대컵 도전 : 젖병이 아닌, 빨대컵을 시작해보세요. 물, 분유 등을 빨대컵에 담아 점차 젖병 사용을 줄여주세요. 아기가 혼자 들 수 있는 가벼운 소재가 좋아요. 빨대컵은 무엇보다 씻기 편한 것이 제일 좋아요

10개월 빠이빠이 배우기 : 어른들의 사회적 행동을 모방하는 시기에요. 손으로 빠이빠이 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어요. 엄마 아빠와 만나고 헤어질 때 ‘안녕’ 인사하는 습관을 배우게 해주세요

11개월 혼자 놀이하는 시간 : 아기들에게 혼자 노는 시간은 꼭 필요해요. 자기가 원하는 방식으로 세상을 탐구하면서, 자연스럽게 어린이가 됩니다. 아기가 스스로 놀이활동을 선택하면, 부모는 방청객이 되어 아기 활동에 반응만 해주세요

12개월 걸음마 놀이 : 걸음마에 관심을 보이면 도와주세요. 아기 손을 잡고 몇 발자국 걸어보거나, 부모 발등에 아기 발을 올리고 조심스럽게 움직여보세요. 아기가 걸음마에 흥미가 없다면 더 기다려주세요. 아기가 걷는 시기를 스스로 선택 할 거에요

아이 마음에 상처없이 야단치려면

육아를 하면서 아이가 늘 착한 행동만 하지 않는단 걸 몸소 체험할 수 있지요. 아이가 잘못을 저질렀을 경우 어떻게 혼을 내고 계신건가요? 화가 난 탓에 버럭 소리부터 지르지 않으신 건가요? 육아정보에 따르면 아이를 혼낼 때 지켜야 할 원칙이 있다고 합니다. 한번 읽어볼까요

1.먼저 타이른다. 아이가 실수했을 때 야단을 치면 ‘왜 혼이 나야 하는지’ 반성하기 보다는 오히려 반발하는 마음이 앞서게 됩니다. 아이의 사소한 잘못, 아이가 처음 저지른 실수에 대해서는 조용히 타이르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2. 혼나는 이유만으로는 부족하다. 아이가 잘못한 행동의 이유를 설명하는 것만으로는 나쁜 버릇을 바로잡을 수 없습니다. 예를 들면 세 살 된 아이가 식탁 위에 있는 물 컵을 가지러 의자 위에 기어 올라가는 것을 본 엄마가 언성을 높여 야단쳤다면 이 상황에서 아이가 배운 것은 하지 말아야 된다는 사실 뿐입니다.

이런 경우 아이의 잘못을 지적하고 야단친 후에 “그것은 위험한 일이야. 앞으로 컵을 내리고 싶다면 엄마에게 말하렴. 엄마가 얼른 와서 내려줄게.”라고 미래의 행동에 대한 가르침이 뒤따라야 합니다

3.일관성을 가지고 꾸짖는다. 똑같은 행동을 했는데 어제는 심하게 혼을 내고 오늘은 못 본 척 내버려둔다든지 하면 안 됩니다. 일관성 없는 상황에서 아이는 혼란을 겪게 되고 자신의 잘못된 행동을 반성하기보다는 불만과 반항심을 갖게 됩니다.

4. 원칙을 정해놓는다. 매를 들 때는 부적절한 행동의 결과를 경고한 후에 계획 하에 야단을 쳐야 합니다. 예를 들어 “사람을 물면 매를 맞을 거야. 어디를 몇 대 맞을 거니?”하고 아이에게 물어 매의 원칙을 정해놓습니다. 그 후 아이가 그런 행동을 하면 “엉덩이를 세 대 맞기로 했지?”하고 확인한 후 체벌을 합니다

5.그 자리에서 바로 한다. 야단을 치거나 매를 들어야 하는 타이밍은 ‘그 자리에서 바로’ 해주세요. “아빠 퇴근하고 오시면 혼날 줄 알아.”, “집에 돌아가서 보자.”, “손님 가시면 알아서 해!” 하게 되면 나중에 아이는 무엇 때문에 혼이 나는 건지 잘 모릅니다.

6. 남이 보는 앞에선 꾸짖지 않는다. 칭찬은 남 앞에서 하고 꾸짖는 것은 은밀하게 해야 합니다. 엄마가 다른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자신을 나무란다는 것 자체가 아이한테는 대단한 수치심과 불쾌감을 줄 수 있습니다. 형제간이라도 함께 있는 자리는 피하는 것이 좋을 때가 있습니다

7.한 가지 잘못만 지적한다. “어제는 컵을 깨뜨리더니 오늘은 안경을 깨고, 내일은 집안을 다 부술 테냐?” 하는 식의 말투는 ‘나는 언제나 나쁜 짓만 하는 못된 아이’라는 자포자기에 빠지게 해 정말로 나쁜 아이가 될 우려가 많습니다. 꾸짖을 때는 잘못된 행동 하나에 대해서만 그때 한번에 끝내고, 그 이후에는 다시는 언급하지 말아야 합니다.

8. 왜 그랬는지 이유를 들어본다. 엄마가 보기에는 기준에 어긋난 행동이라고 하더라도 아이에게 나름대로의 이유가 다 있습니다. 아이가 잘못했을 때는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그 이유부터 들어봅니다. 아이가 핑계를 대는 것이 아니라 납득할 만한 이유가 있다면 왜 그런 행동이 좋지 않은지 설명해주고 다음부터는 그렇게 하지 말라고 타일러야 합니다

9.아이와 함께 벌의 내용과 기준을 정한다. 아이가 언어적으로 자신을 표현할 수 있게 되고 사고력이 생기게 되면 벌에 대해서도 아이와 합의해 정합니다. 부모가 일방적으로 정한 벌은 아이가 지키지 않으려고 하지만 자신이 정한 벌에 대해서는 스스로 책임감을 갖게 됩니다.

10. 제 3자를 끌어들이지 않는다. 버스 안에서 떠드는 아이에게 “기사 아저씨한테 혼난다.”라며 제 3자를 끌어들여 야단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밤에 늦게 귀가한 남편에게 꾸짖어 달라고 부탁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습니다. 아이의 행동을 판단하는 것은 엄마이고, 야단치는 것도 엄마라는 것을 보여줘야 아이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게 됩니다

저금통에서 찾아봐야 할 비싼동전

우리가 사용하는 지폐나 동전 은 이미 가치가 정해져 있다. 우리는 정해져 있는 화폐 의 가치에 따라 물건을 거래한다.그러나 일부 화폐가 다른 가치에 의해서 정해진 가격과 다른 가격을 가지기도 한다. 특히 동전 중에서 가치가 폭등한 동전들이 있다.

당장 집안을 뒤져서라도 착아야 할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동전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자

1.1966년 1원 동전 중 가장 오래된 동전으로 현재는 발행조차 하지 않는 1원이다 무려 약 반세기 전인 1966년에 발행된 1원은 발행되어 있는 1원 중 가장 가치가 높다.

1966년이 1월이 처음으로 발행됐던 시기이기 때문이다 앞면에 무궁화가 그려져 있고 , 한글로 일원이라고 적힌 이 동전은 9만원 이상까지도 거래된 적이 있다고 한다

2.1970년도 10원 10원 중에서도 가장 비싼 10원은 1970년에 발행된 10원이다. 1970년에 10원이 새롭게 발행 되었기 때문이다

1970년에 발행된 10원은 적동화와 황동화로 나누어 진다. 그렇기 때문에 적동화냐 황동화냐에 따라 가겨도 달라진다.

적동화로 만들어진 10원의 경우 70~80만원까지 거래된 적이 있으며 황동화로 만들어진 10원의 경우 10~20 만원에 거래되기도 한다

3.1672년도 50원 50원은 1972년부터 처음 발행되기 시작했다. 그렇게 때문에 1972년에 발행된 50원이 가장 비싸다.

1972년 50원을 발행하던 당시 50원에는 벼 그림이 그려져 있다. 이 동전은 대략 15만원까지 거래된 적이 있다고 한다

4.1970년도 100원​ 100원은 50원보다 2년 앞선 1970년에 처음 발행되었다. 이에 따라 1970년에 발행된 100원에는 프리미엄이 붙어 있다.

워낙 오래된 동전이다 보니 보존 상태에 따라 가격이 상이해지지만 , 최고가로는 7만원까지 거래된 적이 있는 것을 알려져 있다

5.1998년도 500원 우리나라 동전 중에서 복권이라는 별명이 붙은 동전이다. 198년에 발행된 500원이다.

이 동전이 이렇게 까지 평가를 받는 이유는 1998년 IMF 시절 발행된 동전으로 발행 당시 8000개 밖에 만들어지지 않아 희소성이 높기 때문이다

어느 보도 자료에 따르면 사용했던 동전도 최소 50만원 이상으로 거래된 적이 있다고 한다. 보존 상태가 좋고 미사용한 동전일 경우 100만원 이상의 가치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