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전 아기한테 먹이지 말라는 음식

키위는 신맛이 강해 돌전 아기에게 자극이 강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키위 껍질의 털은 알레르기를 유발 할 수 있습니다. 키위를 먹고 난 후 입술과 혀가 붓거나, 입안이 아리는 증상을 보일 수 있죠.

견과류는 지방이 많고, 알레르기 위험이 높은 음식입니다. 더불어 땅콩 같은 경우 딱딱해서 씹기 어렵고, 질식의 위험이 있습니다. 견과류를 아기에게 먹일시 갈아서 먹이거나 다져 먹이고, 조금씩 먹이는게 좋습니다.

면은 밀을 가공해 만든 것으로 탄수화물을 제외하면 영양분도 별로 없고, 찬성질을 갖고 있어 소화도 잘 되지 않습니다. 특히 기름에 튀긴 라면류는 더욱더 좋지 않습니다.

분유와 달리 생우유는 살균 과정만 거치기 때문에 소화가 잘 되지 않고, 알레르기를 일으킬 위험이 있습니다. 특히 돌 이전의 아기들은 생우유를 먹으면 구토나 설사를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두돌 이후부터 저지방 우유를 시작으로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고등어와 같은 등 푸른 생선은 알레르기를 일으킬 위험이 높습니다. 특히 자반고등어는 소금에 절여 염분이 많고, 단백질이 파괴되어 아기에게 먹이면 안 됩니다.

따라서 생선류는 가장 나중에 먹여야 하고, 돌 이후라고 할지라도 기름기 없이 구워 먹여야 합니다. 아기에게 한 젓가락 정도 먹여 본 후 반응을 확인하고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복숭아는 대표적인 알레르기 유발 식품입니다. 아기가 복숭아를 먹고 입 주위가 붓고, 두드러기가 생긴다면 복숭아 알레르기가 있다는 것 입니다 . 따라서 복숭아는 두돌 이후에, 아기의 반응을 살피며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돌 전에는 닭 가슴살 외에는 기름기가 많고 씹기가 어려워 소화를 시키기 어렵습니다. 돌 전에는 닭 가슴살 위주로 먹이도록 하고 돌 이후부터 닭고기를 먹이도록 해야 합니다.

조개류는 어금니가 발달하지 않은 돌 전 아기에게 씹기 어려운 음식이며,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음식 입니다. 조개를 직접 먹이지 않다고 하더라도 조개로 국물을 낸 음식도 조개로 인하여 알레르기 반응을 나타낼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돼지고기는 기름기가 많아 소화가 잘 되지 않아 생후 15개월 이전의 아기들에게 먹여서는 안 됩니다. 또한 육류 중 돼지고기는 가장 늦게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아기 다리변형 불러오는 실수

다리가 벌어지지 않는 아기띠? No! 아이가 사용하는 유아용품 중에 다리가 좁혀진 자세를 유지하는 제품을 장시간 사용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입니다.이러한 자세는 고관절 탈구를 유발할 위험성이 높으며, 아이의 건강한 성장발달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

미국, 유럽 등에서는 아이의 안전한 M자세 유지를 위해 아기띠, 카시트 등 장시간 사용하게 되는 유아용품은 자연스럽게 다리를 벌려주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아이 다리가 11자로 좁혀지면 위험한가요? Yes! 아이의 무릎과 엉덩이를 충분히 지탱해 주지 않는 제품을 착용할 경우 아이의 다리가 아래로 뚝 떨어지는 11자 형태로 좁혀지게 됩니다. 이는 아이의 고관절 발달에 무리가 갈 수 있는 위험한 자세이니 주의해야 합니다

가장 안전하고 편안한 자세는 M자세다? Sure! 아이를 안았을 때 가장 좋은 자세는 엉덩이뼈가 자연스럽게 벌어지고 허벅지가 엉덩이를 받쳐주며 무릎은 구부린 M자형 자세입니다

반대로 아이에게 가장 안좋은 자세는 자궁 속 태아자세와 반대인 무릎을 쭉 펴고 다리를 모은 자세입니다. 이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면 엉덩이 뼈가 받는 위험이 커져서 고관절 탈구나 이형성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 다리가 벌어지면 O다리가 된다? O자형 다리는 양쪽 발목을 살짝 붙인 상태에서 무릎이 벌어지는 경우를 말합니다. 신생아는 자궁 속 자세로 인해 다리가 약간 휘어있는 상태로 태어나게 되며, 만 2세 이전까지는 약간의 O자형 다리를 보이는 것이 정상적입니다.

점차 다리가 곧게 펴지고, 만3세 이후 다시 X자형 다리를 보이다가 만 6세가 되면 다시 곧게 펴지는 것이 일반적인 성장단계입니다. 장시간 안거나 업는 등 다리를 벌린 자세를 유지한다고 해서 아이의 다리가 휘어진다는 것은 잘못된 상식입니다

신생아는 M자 자세가 불가능하다? 신생아도 반드시 M자 자세를 유지해야 합니다.생후 5개월 이전 혹은 체중이 5.5kg미만인 신생아의 경우,정확한 M자 자세를 위해서는 신생아패드를 별도로 사용하거나 시트 폭이 조절되는 아기띠를 사용해야 합니다.이러한 정확한 아기띠 사용이 아이의 건강한 고관절 형성과 엄마와 아이 모두 편안한 아기띠 착용을 돕습니다

신생아부터 최대 생후 개월까지(약 3.2~5.5kg) 또는 아이 체중이 약 5.5kg이 넘어도 생후 4개월 미만이거나 머리와 목을 잘 가누지 못하는 경우 신생아 패드와 함께 아기띠를 사용해주세요

힙시트 아이의 허리 힘이 생겨 스스로 앉아 있을 수 있는 시기(5~6개월 이상)에 힙시트를 사용해주세요. 신생아는 절대 사용할 수 없어요. 아기띠는 골반에,힙시트는 허리에 위치하도록 착용해주세요! Tip! 신생아의 경우에는 일반적인 착용 가이드 보다 좀더 높은 위치로 착용해도 괜찮습니다

목 밑으로 한 뼘 정도 아래에 위치하게 하여 정확한 H자 모양을 유지해주세요. 착용자가 고개를 숙여 아이의 머리에 입맞춤 할 수 있는 높이로 가깝게 안아주세요

바깥보기 아이의 시선이 아기띠의 위쪽을 볼 수 있고 머리와 목을 가눌 수 있는 6개월 이후부터 바깥보기를 해주세요. 만약 아이가 긴장한 상태이거나 졸려 한다면 즉시 마주보기 자세로 바꿔주세요